공식적으로, 비공식적으로 웹 2.0의 시대가 되면서 사람들은 정보를 공유하고 서로 소통하는 새로운 방법들을 발견하게 되었다. 요즘 한창 각광을 받고 있는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들과 이전부터 미디어의 와 소통의 장 역할을 하며 꾸준히 발전해 온 블로그는 상호 공존하며 무궁무진한 웹의 영역을 넓혀가는 존재들이다.
Social Network Service

오늘날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의 가짓수는 쉽게 헤아리기 힘들 정도다. http://bit.ly/92ZX4X


나는 일찍이 SNS에 깊은 관심을 갖고 이것저것 직접 써보며 레고 같은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아이처럼 만지작만지작 하는 것이 취미였다. 미투데이나 트위터 등 짧은 글을 포스팅하는 마이크로블로그Microblog를 먼저 시작한 이후 올 여름부터 블로그를 쓰게 되었다. 글쓰기 실력이 형편 없었던지라 '적어도 싸이월드에 있는 내 일촌들은 내 글을 읽어주겠지' 하는 마음에서 싸이월드블로그를 먼저 열었다. 운 좋게 블로그 운영 초기에 네이트메인에 글이 노출되는 영광을 얻기도 했지만 확장기능을 설치하는 데에 블로그보다는 미니홈피에 가까운 싸이월드는 여러가지 제약이 많았고, 결국 그동안 썼던 대부분의 글을 티스토리로 옮겨오게 되었다.

AddThisExamples

블로그/웹사이트용 SNS 공유 & 북마크 버튼들

한 달 정도 다시 티스토리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 깨달은 사실은 아직 내 블로그에 그럴 듯한 구독버튼 하나 없다는 것이었다. 물론 좋은 내용의 글을 잘 쓰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 나의 철학이고 이를 위해서 보잘것 없는 나의 필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매일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나의 상황은 마치 갓 시작한 트위터 사용자가 0명의 팔로워를 가지고 열심히 혼잣말을 하는 것과 비슷했다. 아무리 정성스럽게 쓴 글일지라도 사람들에게 읽혀지지 않고 오가는 소통이 없다면 블로그를 통해 내가 얻고자 했던 깨달음의 절반밖에 얻을 수 없는 반쪽짜리 소통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메타블로그에 글을 게시하는 것 이외에 여러가지 방법으로 내 블로그의 글을 공유 할 방법을 찾던 중 애드디스AddThis라는 서비스를 발견하게 되었다. 여러가지 SNS로 공유와 북마크를 가능하게 해주는 툴로 HTML과 CSS코드를 조금만 알면 쉽게 설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어떠한 서비스를 많이 이용하는지 통계자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ttp://bit.ly/2ThH2k


애드디스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몇가지의 간단한 단계만 거치면 블로그에 쓸 수 있는 SNS 공유와 북마크 버튼 코드를 만들 수 있다. 블로그 게시물 상단이나 하단에 버튼을 설치 할 경우, 게시물을 해당 SNS서비스나 북마크 툴로 친구과 함께 공유할 수 있다. 한국 서비스는 잘 보이지 않지만 현존하는 대부분의 SNS를 지원한다. 또한 애드 디스의 베타 기능 중의 하나인 팔로우 메뉴를 이용하면 자신의 트위터나 페이스북, RSS 등으로 쉽게 구독버튼을 만들 수 있다. 각각의 게시물을 공유하는 것이 아닌 소셜네트워크의 프로필 페이지로 직접 이동하는 기능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공유 버튼 코드와 다르다.

Yunho Jang's blog에 사용된 AddThis 툴 활용 예

1. 포스트 상단


HTML

<div class="addthis_toolbox addthis_default_style" id="addthis">
    <a class="addthis_button_tweet" tw:count="horizontal"></a>
    <a class="addthis_button_facebook_like" fb:like:layout="button_count"></a>
    <a class="addthis_button_email"> 이메일</a>
    <a class="addthis_separator"> | </a>
    <a class="addthis_button_print"> 인쇄</a>
</div>

버튼이나 툴의 형식은 애드디스가 정의해 놨기 때문에 각각의 버튼은 <a class="addthis_button_(툴제목)" (서식)">(설명)</a> 형식으로 지정해주면 됩니다. 예를들어 게시물을 트위터로 공유할 수 있는 버튼을 만들 때 리트윗의 횟수가 버튼 위에vertical 나오게 하고 싶으면 <a class="addthis_button_tweet" tw:count="vertical"></a> 라고 코드를 써주면 됩니다.

CSS

#addthis {float:right;margin-top:15px;margin-bottom:-20px;}
#addthis a.addthis_button_tweet {margin-top:-2px;margin-right:-17px;}
#addthis a.addthis_button_facebook_like {margin-right:-5px;}

각각의 버튼을 보기 조금 더 좋게 바꾸기 위해 위치를 조금 수정해 봤습니다. 그러나 개인화를 하지 않는 대부분의 경우에는 애드디스가 제공하는 코드를 변경없이 사용해도 예쁘게 나옵니다.

2. 사이드 바


HTML

<div class="addthis_toolbox addthis_32x32_style addthis_default_style">
    <a class="addthis_button_twitter_follow" addthis:userid="여기 아이디를 적으세요"></a>
    <a class="addthis_button_facebook_follow" addthis:userid="여기 아이디를 적으세요"></a>
    <a class="addthis_button_linkedin_follow" addthis:userid="여기 아이디를 적으세요"></a>
    <a class="addthis_button_googlebuzz_follow" addthis:userid="여기 아이디를 적으세요"></a>
    <a class="addthis_button_delicious"></a>
    <a class="addthis_button_favorites"></a>
    <a class="addthis_button_google"></a>
    <a class="addthis_button_rss_follow" addthis:url="여기 RSS주소를 적으세요"></a>
</div>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s7.addthis.com/js/250/addthis_widget.js#username=여기 애드디스 아이디를 적으세요"></script>

포스트 상단의 예와 다르게 32x32의 버튼이 쓰였기 때문에 div class의 이름이 다릅니다. 버튼의 이미지를 따로 업로드하고 각각의 포스팅 링크를 입력할 필요 없이 제공하는 class의 이름만 제대로 써주면 알아서 다 해주므로 편합니다. 공유버튼이 아니라 프로필 페이지로 직접 들어가는 경우에는 뒤에 _follow 가 붙네요. User ID나 Username을 적는 곳에는 여러분의 SNS 아이디를 적어주시면 됩니다.

페이지가 영문으로 되어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포맷 이외에 개인화 된 버튼들을 이용하기 다소 까다로울 수도 있다. HTML이나 CSS를 잘 하는 수준은 아니지만 만일 이해가 안된다면 위의 직접 블로그에 적용한 예를 참고한 후 비교해가면서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ed by Yunho Jang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구글, 신화와 야망 - 10점
랜달 스트로스 지음, 고영태 옮김/일리

원제: Planet Google : One Company's Audacious Plan To Organize Everything We Know



구글은 내가 좋아하는 기업 중 하나이다. 구글을 검색하는 일은 유학생활을 하는 나에게 네이버나 다음 포탈을 이용하는 것 보다 훨씬 친숙하고 습관화 되어있다. 무료로 제공되는 다양한 구글 앱스를 즐겨 사용하는 것을 넘어, ‘악덕한 기업이 되지 말자’ 라는 그들의 캐치프레이즈를 사랑한다. 구글을 향한 나의 각별한 애정 덕분에 나는 재작년에  '구글의 과거, 현재, 미래 사업' 을 주제로 학교에 작은 연구보고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하지만 구글 공화국에 대한 자세한 이면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정보는 위키피디아나 구글의 공식 소개 페이지에 국한되어 있는 것 같아서 늘 아쉬웠다. 그러던 와중에 이 책은 구글이란 기업의 역사와 기업문화, 다양한 실험적 사업 등 구글에 관해 평소에 내가 궁금해 했던 부분들을 가려운 곳을 긁어 주듯이 속 시원히 해결해준다.



구글의 성장 스토리, 구글도서검색의 저작권문제, 유튜브 인수에 대한 이런 저런 뒷 이야기들, 구글 자체를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들을 읽어 내려가면서 나는 가장 먼저 인터넷의 초기부터 양분되었던 저작권과 공유 (Copyright vs. Copyleft) 의 격돌의 역사에 대해 주목했다. 이는 가치가 있는 지식의 저작권을 중시하고 보호해야 한다는 입장과, 인터넷을 지식의 완전한 전파를 위해 개발된 공유수단으로 보고 그 목적을 향해 나아가는 입장간의 끊이지 않는 대립과 그를 통한 웹 전체의 발전을 뒤돌아보고 앞으로의 방향을 지켜보는 흥미진진한 일이다. 저자는 웹서비스/인터넷기업의 행태로 볼 때 전자는 페이스북, 후자는 구글에 비유한다. 페이스북은 무한한 정보의 바다인 인터넷 월드와이드웹(World Wide Web; WWW)을 이용자 개인의 사적 네트워크 안으로 끌어들여 그들이 서로서로 연결되어 구축한 세계 안에서 발전하게 했다. 이에 비해 구글은 모든 정보를 집대성하려는 그들만의 목표로 디지털화 가능한 모든 정보를 체계적으로 정리/분류하여 사용자들에게 중요한 순서대로 보여주는 데 주력해왔다.


구글은 저자의 책이 쓰여져 출판이 될 당시에도 끊임없이 발전하고 있었던, 세계적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 중의 하나였기 때문에 책이 출판되는 순간 구글에 관한 모든 최신 데이터는 이미 옛날의 것일 수 있다. 하지만 이제  마이크로소프트 제국을 위협하며 웹과 인터넷 산업의 선두주자로 우뚝서게된 구글에게도 나아가야 할 방향을 구글의 과거의 역사를 통해 배울 수 있다. 가장 중요한 사항은 끝없이 발전하는 기술의 팽창을 막는 법률적인 제약을 어떻게 해결 할 것인가의 문제이다. 이것은 도서검색과 유튜브를 통해 이미 두 번의 커다란 값진 경험을 갖고 있는 구글이 그들이 말하는 앞으로 약 300년간의 '세상 모든 정보의 체계적인 정리'라는 업적 달성 기간을 늦추지 않기 위해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앞으로 구글의 새롭고 다양한 시도들을 눈여겨 지켜볼 일이다.

신고
Created by Yunho Jang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나는 웹이나 소셜 네트워크에 관심이 많다. 인터넷 인프라만 잘 갖추어져있는 지역이라면 데스크탑 소프트웨어보다 훨씬 매력적인 기능의 서비스들을 아주 쉽게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오늘은 내가 요즘 가장 즐겨쓰는 웹 서비스를 소개하기 위해 거창하게 글 제목을 지어봤다. 순서 없이 무작위로 먼저 생각나는 웹 서비스부터 적었으며 모두가 알 만한 서비스는 목록에서 제외하려고 노력했다.


ted_logo

테드 (ted.com)


유 명인사들의 강연을 무료로 볼 수 있다. TED는 Technology, Entertainment, Design의 약자로 아이디어를 널리 퍼뜨리는 (Ideas worth spread) 것을 구호로 하는 비영리재단이다. 1984년 설립 되었으며 2006년부터 온라인으로 강연들을 시청할 수 있게 서비스하고 있다. 스티브 잡스(Steve Jobs), 빌 클린턴(Bill Clionton), 보노(Bono – U2)등 전 세계적으로 매우 영향력 있는 인물들이 강연자로 서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메인 사이트는 영어로 되어 있지만 번역자막 서비스도 제공하기 때문에 Translation 페이지에서 Korean을 선택하면 한국어 자막과 함께 강연을 볼 수 있다.


ImgProducts01

앤써 (enswer.me)


Youtube 에서도 찾지 못하는 동영상을 쉽게 찾아준다. 비슷한 동영상을 분석해 ‘대용량 비디오/오디오 신호처리 기술’로 10초 이상 같은 내용의 동영상들을 하나로 묶어서 보여준다. 똑같은 동영상을 봐도 내가 접속한 지역에서 끊김없이 재생이 되는 동영상이 있는가 하면 로딩속도가 너무 길어 기다리다가 포기하게 만드는 동영상이 있다. 여러가지 서비스업체가 제공하는 동영상을 하나로 묶어서 보여주면 이런 선택을 이곳 저곳 찾아다니는 번거로움 없이 한 자리에서 할 수 있게 된다.


ci_2

링서스 (linxus.co.kr)


나 만의 노트를 만들고 다른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다. 2004년부터 이어져온 ‘예병일의 경제노트’를 토대로 웹 2.0의 기술을 담아 업그레이드 된 정보/지식 공유 노트 서비스로 예병일의 경제노트 뿐만 아니라 다른 양질의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뉴스나 책을 읽다가 꼭 기억하고 싶은 부분을 스크랩해서 공유하고 다른 사람들의 생각도 함께 공유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유용하다. 또한 다양한 오프라인 모임을 지원하고 있어 같은 지역, 취미나 관심분야를 가진 사람들과의 인맥관리에도 도움이 된다.

 

paoin

파오인 (paoin.com)


전 용 뷰어를 통해 오프라인 신문을 지면 그대로 온라인을 통해 읽을 수 있다. 온라인의 검색기술을 통해 신문 기사들을 쉽게 찾을 수 있으며 찾은 기사를 자신의 블로그나 미니홈피로 퍼가기 기능이 있다. 퍼간 신문기사를 클릭하면 파오인 기사 전문보기 페이지로 자동 연결되기 때문에 별다른 저작권 문제에 대한 걱정 없이 자신의 웹 공간에서 다른 사람들에게 인용한 기사의 일부를 미리 보여줄 수 있다. 거의 대부분의 파오인 서비스는 무료로 쉽게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기사를 통째로 PC에 저장하거나 인쇄하기 위해서는 약간의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유/무료 서비스 모델을 가지고 있다.

 

listenandwrite

Listen and Write (listen-and-write.com)


들 리는 뉴스를 받아 적으면서 영어 듣기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받아쓰기 방법에 따라 full mode (전체 문장 받아적기), quick mode (앞 첫 글자만 적기), blank mode (빈칸 채우기) 로 필요에 맞게 연습할 수 있다. 각 뉴스 내용별 레벨을 확인 한 후 연습할 수 있으며 회원가입을 하면 자신의 듣기 실력 향상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물론 모든 서비스는 무료.


신고
Created by Yunho Jang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