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충분히 용돈 정도는 벌어쓸 수 있는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부끄럽지만 나는 아직도 부모님 돈을 받아 생활한다. 어제는 아버지께서 내가 노트북 용으로 괜찮은 마우스가 없다고 투덜거리는 것을 들으셨는지, 함께 집에 돌아오는 길에 강변역 테크노마트에서 늦었지만 생일 선물이라며 하나 사주셨다.


Microsoft Arc Mouse Red 색상이다. 사진에서 보이는 Sony Vaio 노트북의 색상은 Fiery Red라고 이름이 붙여졌는데 Arc Mouse Red와 색상이 잘 어울린다. 사실은 이전에 인터넷에서 더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곳을 북마크 해 두었으나 인터넷 쇼핑몰의 사진만으로는 도저히 색상을 비교할 수 없었다. 직접 가서 노트북과 비교해 보고 3년 워런티 스티커가 붙은 제품으로 골랐다 (인터넷 쇼핑몰과 워런티에 큰 차이가 없다면 살짝 낭패지만).


Sony Vaio CW21FX/R과 색이 색이 잘 맞는다


대 략적인 리뷰를 하려고 한다. 마우스 감도는 기대이상이고 힌지를 중심으로 접었다 펼칠 수 있는 구조라서 휴대성과 그립감이 둘 다 만족스럽다. 건전지는 AAA 두개를 사용하고 6개월 이상 간다고 적혀있다. Energizer 제품이 기본으로 들어있었다. 최대장점은 사용자가 마우스를 직접 접고 폄으로써 전원을 끄는 것을 잊어버릴 가능성이 적다는 것이다. 또 번들로 제공되는 마우스케이스에 마우스를 접어서 넣고 다니면 깔끔하게 보관이 가능하다.


USB 수신부는 Logitec 사의 최근 라인업 제품들만큼 작지는 않지만 노트북에 부착한 상태로 이동하기에 큰 불편함이 없다. 그 밖에 마우스 클릭 소리가 작아서 도서관과 같은 공공장소(사진은 양평도서관)에서 조용하게 쓰는 데에도 좋았고 기본적인 스크롤 휠과 덧붙여 브라우징을 할 때 쓸 수 있는 뒤로가기(이전페이지 보기)버튼이 있어서 편리하다. 뒤로가기 버튼은 실수로 눌리지 않는 위치에 있다.


블 루트랙 같은 마이크로소프트 하드웨어의 최신 기술은 적용되지 않았지만 사용시 감도가 좋고 주관적인 의견이지만 기존의 평범한 제품들에 비해 디자인이 훌륭하다. 평범한 디자인의 무선마우스에 질렸다면 스타일 있는 Microsoft Arc Mouse를 경험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신고
Created by Yunho Jang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