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시스님께서 쓰신 안철수 교수가 말하는 기업가 정신이란?을 읽고 KBS 방송 다시보기를 찾아보았다. 현재 공중파 방송 3사 TV 프로그램을 보기 위해 이용하고 있는 콘팅에서는 KBS 1TV 프로그램을 시청할 수 없었기 때문에 직접 '일류로 가는 길' 프로그램 홈페이지로 가서 다시보기로 했다. 화질이 매우 좋지 않았으나 KBS 홈페이지에 로그인만 하면 무료로 볼 수 있었기 때문에 군말없이 바로 재생을 클릭했다.

사진 출처: http://cfs14.tistory.com/image/7/tistory/2010/01/14/15/18/4b4eb73fe6123


외 유내강. 부드럽고 조용조용하면서도 언변과 풍채에 넘치는 카리스마를 가진 그는 오래전부터 내가 가장 존경하던 인물중 한명이었다. 그의 책을 처음 접한 것은 고등학교 2학년에서 3학년으로 넘어 갈 무렵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의사에서 바이러스 백신 개발자로, 안철수 연구소 설립가에서, 펜실베니아 와튼스쿨 MBA를 수료하고 또 다시 KAIST의 석좌교수로 활동하면서 많은 젊은이에게 행동하는 기업인의 모델이 되고 있는 그를 보면서 마음 속의 우상으로 동경했다. 직업을 한 번 바꿀 때마다 최소 6개월에서 1년 이상을 고민했다는 그의 카리스마는 확고한 신념과 결단력에서 나오는 듯 했다. 이렇게 마음 속으로 스스로 그의 팬이 되길 자청하던 나는 내가 평소에 즐겨보는 프로그램에 그가 이전에 출연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안 셈이었다.


강의의 화두로서 그는 벤처기업의 중요성을 다각도에서 증명했다. 젊은이들이 왜 위험을 감수하려 하지 않는지, 왜 우리나라 벤처기업들은 성공하기가 힘든지,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우리에게 벤처기업이 필요한지를 말이다. 마음 한 켠에 그 꿈을 갖고 있는 나에게는 보배와도 같은 말들이었다. 꼭 기억해야 할 것은 이제 노트 대신 트위터에 적는다. 트위터가 내 공부를 보조하는 툴(tool)이 된 지 오래다. 아래는 방송을 들으며 트위터에 메모한 내용들이다.


"기업가란 현상유지의 경영이 아니라 새로운 가치 또는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람이다."


" ~ship = activities of ~ , 즉 기업가정신(Entrepreneurship)은 그 마음가짐과 생각을 넘어서는 기업가다운 행동까지 포함하는 말이다."


-> 그는 기업가(Entrepreneur) 혹은 기업가정신(Entrepreneurship)의 뜻을 스스로 다시 정의했다. 회사를 경영하는 경영자 혹은 관리자(Businessman)가 아니고 기존에 존재 하지 않았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으로, 마음가짐과 정신에서만 머무르기보다는 행동으로 실천하고 그 결과에 대해 책임을 다하는 것이 진정한 기업가이자 기업가정신이라고 말했다. 안철수가 정의하는 기업가란 두려움 속에서 현상유지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가치 창출을 행동으로 실천하는 사람이다.


"대기업/공공기관과 벤처기업 간의 불공정거래는 우리나라 중소/벤처기업이 어려운 가장 중요한 이유다."


우리나라 중소기업을 위한 대책들:

1. 경영진 실력향상

2. 중소기업에 대한 사회적 인프라

3. 대기업/중소기업 불공정 거래관행 개선

4. 정부의 감시기능 강화

5. 재기의 기회 마련


-> 그는 우리나라의 중소/벤처기업의 활동을 저해하는 요소들로 경영진의 실력부족, 중소기업에 대한 사회적 지원 부족,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불공정 거래 관행, 실패를 용납하지 않는 시스템 등을 꼽았는데 나의 상식으론 이는 우리나라의 대기업 위주의 경제성장이 가져온 불균형의 결과 중 하나이다.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는 포트폴리오 주식투자처럼 우리나라도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균형적 성장과 투자를 통해 위험(risk)를 최소화하고 건강한 기업 생태를 만들어 갈 필요가 있다. 서브프라임 모기지사태에서 비롯한 글로벌 경제위기가 100년 이상을 존속했던 리만 브라더스와도 같은 미국의 금융 대기업들의 파산이란 끔직한 결과를 가져왔듯이,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경제 상황에서 절대적, 독보적인 것 처럼 보이는 대기업도 그 생명을 영원히 보장받을 수 없다. 편향, 집중된 경제구조는 IMF 환란때와도 같이 자칫 한 순간의 위기로 무너질 수 있다.


국내의 중소/벤처기업 환경은 참 열악하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에 만연한 수직구조의 사고방식(대기업이 중소기업에게 하청을 주는 등의 고정관념)이나 중소기업의 이익을 가로채는 불공정한 거래의 만연이 하루아침에 개선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하지만 억울한 제도 탓만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이럴 때 일수록 더욱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 바로 안철수 교수가 주장하는 젊은 층의 기업가정신(Entrepreneurship) 아닐까?

신고
Created by Yunho Jang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