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가지 이유로 최근 바쁜 나날들을 보내느라 그동안 블로그에 소홀했는데 오늘은 왜 바빴는지에 대한 나의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최근 유학생으로서, 그리고 편입생으로서 새롭게 부딪히게 되었던 어려움은 벌써 3학년이 되었다는 사실과, 직업전선에 곧바로 뛰어들기 전에 사람들간의 인맥Network가 좀 더 필요하다는 점이었다. 나는 현재 미국에서 유학을 하고 있고 졸업한 뒤 미국에서 직장을 구할 생각을 하고 있다. 

나의 경우에는 2년 반 가량을 다른 학교에서 지냈고 편입하면서 전공 금융Finance으로 바꾸었기 때문에 전공과 직접 연결되는 인맥이 특히 부족함을 느꼈다. 학기가 시작하기 전 미리 학교 법률 서비스에 부탁해 외국인으로서 직업을 구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변호사 상담을 받은 후 얻은 교훈도 물론 네트워크였다. 한국에서 소위 말하는 학연이나 지연을 의미할 수도 있지만 여기서 네트워크는 내가 커리어를 한 발씩 밟아나감에 따라 나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혹은 내가 도움이 될 수 있는 (비록 현재로서는 도움을 받는 입장일지라도) 핵심적인 인맥을 뜻한다.

Career Fair

대규모의 직업박람회Career & Internship Fair의 예 http://bit.ly/9Rhegl


화요일에는 연례행사인 직업박람회Career & Internship Fair에 참석했다 (한국에서 대학생활을 한 기억이 없어서 한글 표기가 맞는 지 모르겠다). 70여 회사의 리크루터Recruiter들이 회사의 각 회사 테이블 패널을 만들고 학생들의 이력서를 받고 궁금한 사항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해준다. 이에 명함을 요구하면 명함을 의식적으로나, 무의식적으로나 준비해오지 않은 리크루터들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준다.

이전에 있던 학교의 박람회 규모는 대략 20여개 회사 정도였고 자그마한 회사들이 대부분이었는데, 글로벌 기업의 시작이 된 회사들이 많이 뿌리를 내리고 있는 미네아폴리스의 박람회는 월마트의 주요 경쟁자로 알려져 있는 타겟Target, 미국 최대의 전자제품 소매상인 베스트바이Best Buy, 포스트잇으로 더 유명한 3M등 포춘 500 리스트에서도 접해봤을 법한 유수의 기업들이 많이 참가했다.

각 회사에서 온 리크루터들을 만나기 전에 나는 먼저 내 전공을 뽑는지, 신입사원 혹은 인턴사원 채용인지, 내가 맡고 싶은 직종의 일인지 등을 기준으로 25여 회사들로 추려낸 후 한 회사씩 찾아갔다. 직업박람회의 특징은 보통의 채용인터뷰와는 다르게 학생들이 회사의 리크루터들에게 궁금한 사항을 많이 물어보는게 일반적이라는 것이다. 나는 한명 씩 웃으며 악수를 건네고 내가 궁금한 사항, 맡을 수 있는 직종의 구체적인 특징, 시간을 내주어서 고맙다는 말과 함께 명함을 통해 추후에 연락을 할 수 있는 지 물어 보았다.

그 날 박람회에서 얻은 경험과 정보를 토대로 인맥의 구축 이외에 나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보았다. 우선은 영주권이나 시민권이 없는 나는 병역의 의무를 해결하는 것이 급선무인 것 같다. 인턴십은 대개 4학년 졸업 후 바로 일을 같이 할 사람들을 미리 1년 전에 직접 같이 일할 수 있는 사람인지 확인하는 성향이 강하므로 주로 3학년 여름 때에 채용한다. 그러나 나의 경우에는 내년 여름에 인턴십을 하더라도 2년간 군대로 갔다 와야 하는 상황이니 나에게 인턴십을 주었다가는 그들에게 비용적인 손해인 셈이다. 우선 편입 문제를 확실히 하기 위해 미루어 두었던 병역에 대한 계획을 다시 세워야 할 필요가 있다. 게다가 현재는 미국이 불경기 상황이기 때문에 2년간 군대에 있으며 미국의 직업시장을 눈여겨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다음으로 필요한 것은 경험이다. 내 스스로의 이력서를 쓸 때 학교 교재에 나와 있었던 아주 잘 쓴 축에 속하는, 그리고 성공적으로 취직에 성공한 학생들의 이력서를 참고했다. 대부분 자신의 전공과 관련된 분야의 인턴십이나 활동 경력이 최소 1-2개 쯤 되는 것 같았다. 그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나의 현실을 직시하고 졸업 전에 최대한 양질의 경험을 쌓는 데에 주력해야 겠다는 다짐을 했다. 미국에서 학력에 의한 차별은 한국과 같이 존재한다. 그러나 아무리 좋은 학력을 갖고 있더라도 자신들이 뽑는 분야의 경험이 없다면 리크루터들의 입장에서도 그것은 바람직한 인사가 아닌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내 스스로 하고자 하는 일을 정확히 하고 이에 대한 경험을 하나 둘 성실하게 쌓아가는 것이 필요할 것이란 생각을 했다.

한국인 유학생으로 대학교 3-4학년이 되면 나와 같은 고민을 하는 이들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 스스로 이러한 고민은 좀 더 일찍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내가 만약 '4학년 때 어떻게 되겠지' 라는 생각을 하며 학기공부에만 집중을 하고 있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상상을 해보니 끔찍했다. 높은 GPA는 기업들의 최우선적인 고려 요소가 아니다. 내가 박람회에서 만난 대부분의 리크루터들이 자신에게 결정권이 주어진다면,

1. 아는 사람인지,
태도나 성격 등 같이 인턴십 등을 통해서 직접 겪어 본 사람이나 추천등을 통해 소개받은 사람을 뽑는 것이 더욱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다는 뜻이다. 일찍 네트워크를 쌓기 시작하는 것이 아주 중요할 것 같다.

2. 관련 분야의 경험이 있는지,
미국에서 경험은 아주 중요한 사항이다. 학력이나 학점을 커버할 수 있는 훌륭한 경험을 갖고 있다면 채용될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는 것이 사실이다.

3. 직종과 관련있는 전공인지,
전공의 차별과는 달리 기업에서 현재 원하는 직종과 어느정도 매치가 되는지 정도를 본다. 예를 들자면 물리학과 졸업생들 중에서 인사담당 신입사원을 뽑는 경우는 매우 드물고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4. 남들과 뚜렷히 구별되는 차이점이 있는지,
수많은 구직자들과 구별되는 나만의 장점을 조금 더 부각시킬 수 있어야 한다. 수 많은 금융전공 졸업자들을 놔두고 미국 학생들에 비해 영어가 부족한 나를 뽑아주려면 이유가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

등을 우선적으로 본다고 했다. 금융학부 3학년생이기 이전에 구직자로서 나에게 부족한 점은 현재 아주 많다. 그렇더라도 내가 가진 단점을 모두 커버하려는 노력 대신, 내가 지금까지 경험했던 것을 토대로 발견한 나의 장점들을 더욱 갈고 닦으며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내 스스로가 당당해야 경쟁적인 미국이라는 타지에서 나의 유일한 희소가치Uniqueness를 가감 없이 어필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ed by Yunho Jang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이번 주 화요일부터 정식적으로 나의 3학년 가을학기가 시작되었다. 학교를 옮겨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또 새로운 수업에 적응해야 했기 때문에 일주일이 순식간에 지나간 듯 하다. 현재 수강하고 있는 경영학부 편입생을 위한 수업들은 대체로 전체 4년 과정 커리큘럽의 중간(혹은 중상)정도 되는 수업들이었다.

오늘 수업Operations Management에서 한가지 재미있는 도표를 발견했는데 바로 여기에 시폭(SIPOC)이라는 개념이 있다. 나는 이전부터 하나의 비즈니스가 무수히 많은 프로세스(혹은 제조/서비스 공정)를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는 있었지만, 이에 대한 특별한 경력이 없어 큰 조직의 체계화된 프로세스들이 어떤지 살펴 볼 기회가 없었다. 

SIPOC

출처: Rath & Strong’s Six Sigma Pocket Guide. (2006) Aon


처음 들으면 마치 '시한폭탄'의 줄임말처럼 들리는 이 단어는 사실 공급자Supplier, 투입Input, 프로세스Process, 산출Output, 고객Customer을 명확히 구분해서 프로세스와 고객에게 전달되는 제품이나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개념이다. 각 비즈니스와 프로세스에 맞게 시폭SIPOC 도표를 만들기 위해서는 가장 오른쪽의 고객부터 왼쪽으로 차례대로 정립해나가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한다.

만일 스타벅스 커피의 커피 제조공정을 예로 들면(스타벅스에서 일해 본 경험이 없기 때문에 실제와 다를 수 있다), 커피콩이나 들어가는 무수한 종류의 시럽들, 그리고 기타 커피를 만드는 데에 들어가는 재료를 제공하는 공급자들Supplier과 이들이 공급하는 재료들Input이 있다. 이렇게 공급된 재료들을 가지고 스타벅스 고유의 커피 조리법과 그 과정Process이 있을테고, 커피Output를 최종적으로 마시는 고객들Customer을 이러한 도표를 통해 명확히 하는 것이다.

프로세스는 어떻게 보면 정해진 규율처럼 보이기 때문에 막상 처음 만들고자 할 때 어려움을 격을 수도 있다. 그러나 제조나 서비스 공정을 시폭과 같은 도표를 통해 윤곽을 하나씩 잡아나간다면 어렵지 않게 프로세스를 만들 수 있다. 물론 이것을 실제 업무에 적용하고 개선하는 작업이 별도로 필요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ed by Yunho Jang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공식적으로, 비공식적으로 웹 2.0의 시대가 되면서 사람들은 정보를 공유하고 서로 소통하는 새로운 방법들을 발견하게 되었다. 요즘 한창 각광을 받고 있는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들과 이전부터 미디어의 와 소통의 장 역할을 하며 꾸준히 발전해 온 블로그는 상호 공존하며 무궁무진한 웹의 영역을 넓혀가는 존재들이다.
Social Network Service

오늘날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의 가짓수는 쉽게 헤아리기 힘들 정도다. http://bit.ly/92ZX4X


나는 일찍이 SNS에 깊은 관심을 갖고 이것저것 직접 써보며 레고 같은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아이처럼 만지작만지작 하는 것이 취미였다. 미투데이나 트위터 등 짧은 글을 포스팅하는 마이크로블로그Microblog를 먼저 시작한 이후 올 여름부터 블로그를 쓰게 되었다. 글쓰기 실력이 형편 없었던지라 '적어도 싸이월드에 있는 내 일촌들은 내 글을 읽어주겠지' 하는 마음에서 싸이월드블로그를 먼저 열었다. 운 좋게 블로그 운영 초기에 네이트메인에 글이 노출되는 영광을 얻기도 했지만 확장기능을 설치하는 데에 블로그보다는 미니홈피에 가까운 싸이월드는 여러가지 제약이 많았고, 결국 그동안 썼던 대부분의 글을 티스토리로 옮겨오게 되었다.

AddThisExamples

블로그/웹사이트용 SNS 공유 & 북마크 버튼들

한 달 정도 다시 티스토리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 깨달은 사실은 아직 내 블로그에 그럴 듯한 구독버튼 하나 없다는 것이었다. 물론 좋은 내용의 글을 잘 쓰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 나의 철학이고 이를 위해서 보잘것 없는 나의 필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매일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나의 상황은 마치 갓 시작한 트위터 사용자가 0명의 팔로워를 가지고 열심히 혼잣말을 하는 것과 비슷했다. 아무리 정성스럽게 쓴 글일지라도 사람들에게 읽혀지지 않고 오가는 소통이 없다면 블로그를 통해 내가 얻고자 했던 깨달음의 절반밖에 얻을 수 없는 반쪽짜리 소통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메타블로그에 글을 게시하는 것 이외에 여러가지 방법으로 내 블로그의 글을 공유 할 방법을 찾던 중 애드디스AddThis라는 서비스를 발견하게 되었다. 여러가지 SNS로 공유와 북마크를 가능하게 해주는 툴로 HTML과 CSS코드를 조금만 알면 쉽게 설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어떠한 서비스를 많이 이용하는지 통계자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ttp://bit.ly/2ThH2k


애드디스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몇가지의 간단한 단계만 거치면 블로그에 쓸 수 있는 SNS 공유와 북마크 버튼 코드를 만들 수 있다. 블로그 게시물 상단이나 하단에 버튼을 설치 할 경우, 게시물을 해당 SNS서비스나 북마크 툴로 친구과 함께 공유할 수 있다. 한국 서비스는 잘 보이지 않지만 현존하는 대부분의 SNS를 지원한다. 또한 애드 디스의 베타 기능 중의 하나인 팔로우 메뉴를 이용하면 자신의 트위터나 페이스북, RSS 등으로 쉽게 구독버튼을 만들 수 있다. 각각의 게시물을 공유하는 것이 아닌 소셜네트워크의 프로필 페이지로 직접 이동하는 기능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공유 버튼 코드와 다르다.

Yunho Jang's blog에 사용된 AddThis 툴 활용 예

1. 포스트 상단


HTML

<div class="addthis_toolbox addthis_default_style" id="addthis">
    <a class="addthis_button_tweet" tw:count="horizontal"></a>
    <a class="addthis_button_facebook_like" fb:like:layout="button_count"></a>
    <a class="addthis_button_email"> 이메일</a>
    <a class="addthis_separator"> | </a>
    <a class="addthis_button_print"> 인쇄</a>
</div>

버튼이나 툴의 형식은 애드디스가 정의해 놨기 때문에 각각의 버튼은 <a class="addthis_button_(툴제목)" (서식)">(설명)</a> 형식으로 지정해주면 됩니다. 예를들어 게시물을 트위터로 공유할 수 있는 버튼을 만들 때 리트윗의 횟수가 버튼 위에vertical 나오게 하고 싶으면 <a class="addthis_button_tweet" tw:count="vertical"></a> 라고 코드를 써주면 됩니다.

CSS

#addthis {float:right;margin-top:15px;margin-bottom:-20px;}
#addthis a.addthis_button_tweet {margin-top:-2px;margin-right:-17px;}
#addthis a.addthis_button_facebook_like {margin-right:-5px;}

각각의 버튼을 보기 조금 더 좋게 바꾸기 위해 위치를 조금 수정해 봤습니다. 그러나 개인화를 하지 않는 대부분의 경우에는 애드디스가 제공하는 코드를 변경없이 사용해도 예쁘게 나옵니다.

2. 사이드 바


HTML

<div class="addthis_toolbox addthis_32x32_style addthis_default_style">
    <a class="addthis_button_twitter_follow" addthis:userid="여기 아이디를 적으세요"></a>
    <a class="addthis_button_facebook_follow" addthis:userid="여기 아이디를 적으세요"></a>
    <a class="addthis_button_linkedin_follow" addthis:userid="여기 아이디를 적으세요"></a>
    <a class="addthis_button_googlebuzz_follow" addthis:userid="여기 아이디를 적으세요"></a>
    <a class="addthis_button_delicious"></a>
    <a class="addthis_button_favorites"></a>
    <a class="addthis_button_google"></a>
    <a class="addthis_button_rss_follow" addthis:url="여기 RSS주소를 적으세요"></a>
</div>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s7.addthis.com/js/250/addthis_widget.js#username=여기 애드디스 아이디를 적으세요"></script>

포스트 상단의 예와 다르게 32x32의 버튼이 쓰였기 때문에 div class의 이름이 다릅니다. 버튼의 이미지를 따로 업로드하고 각각의 포스팅 링크를 입력할 필요 없이 제공하는 class의 이름만 제대로 써주면 알아서 다 해주므로 편합니다. 공유버튼이 아니라 프로필 페이지로 직접 들어가는 경우에는 뒤에 _follow 가 붙네요. User ID나 Username을 적는 곳에는 여러분의 SNS 아이디를 적어주시면 됩니다.

페이지가 영문으로 되어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포맷 이외에 개인화 된 버튼들을 이용하기 다소 까다로울 수도 있다. HTML이나 CSS를 잘 하는 수준은 아니지만 만일 이해가 안된다면 위의 직접 블로그에 적용한 예를 참고한 후 비교해가면서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ed by Yunho Jang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왜 그녀는 저런 물건을 돈 주고 살까? - 10점
브리짓 브레넌 지음, 김정혜 옮김/비즈니스북스
원제: Why She Buys by Bridget Brennan

나와 완전히 다른 누군가에게 내가 하고자 하는 말을 전달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가장 먼저 그 사람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이해한 후에 이것이 가능하다. 우리가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에서 확인했듯이 인류는 완전히 다른 두 종족인 남성과 여성으로 이루어져 있는 듯 보인다.

단순히 분홍색의 제품을 만드는 것 이상의 무언가가 필요하다. 사진 출처: http://bit.ly/aKfQy9

이 두 종족은 서로 다른 삶의 방식과 함께 살아가게 되는데 이는 소비의 세계에서도 마찬가지다. 미래시장에서 한 가정의 구매권은 여성 쪽으로 넘어가고 있는 듯 하다. 확실히 우리집만 보더라도 큰 구매의사결정을 할 때 아버지보다는 어머니의 영향력이 더 강하기 때문이다.

'여성을 끌어들이자!'라고 외치는 기업들의 마케팅전략을 수립하는 임원 대부분이 남성이라는 사실을 우리는 인지해야 한다. 저자는 이렇게 여성이라는 커다란 미래의 시장의 고객에 매일 고민하면서도 여성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가 결여된 남성주의 세계의 비즈니스맨들의 시각으로 한 걸음 더 다가가, 그들에게 왜 여성 고객이 중요한 지에 대해 말한다. 가정에서 구매를 담당하는 그들의 지위를 더 언급하지 않더라도 여성 고객에 대해 알아야 하는 이유가 있다. 저자는 다음 다섯가지의 미래시장의 소비 변화 요소들에 주목한다.

미래 시장의 소비 변화 요소

1. 여성의 노동 시장 참여가 증가한다

결혼을 하지 않더라도 경제활동을 통해 여성들은 스스로 돈을 번다. 이것은 여성의 생활에서 모든 방면에서의 변화를 의미한다.

2. 결혼연령이 늦어지고 젊은 독신 여성의 수가 증가한다
혼자 생활하는 여성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이들이 가족에 틀이나 공동의 계획에 얽매이지 않고 스스로 벌어들인 돈을 쓰게 된다.

3. 가족 수가 줄어든다
가족수가 줄어들 뿐만 아니라 출산율 또한 줄어드는 기현상이 전세계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4. 이혼이 증가한다
저자에 따르면 미국의 이혼율은 거의 절반에 가깝다고 한다. 부부들이 이혼하게 되면 이것은 소비자 지출의 증가를 가져올 수 있다.

5. 세계 여성 노인 인구가 증가한다
고령화는 계속되고 있으며 이에 따른 비즈니스 기회가 많아질 것이다.

"만일 정점에 이른 제품 카테고리나 산업에 종사한다면 여성에게 초점을 맞춰 보라. 그것은 새로운 고객과 수입을 창출하는 데 도움을 준다."

"여성을 겨냥한 제품을 만들 때 사람들은 두가지 실수를 저지른다. 첫째, 기존 제품을 단순히 색상만 분홍색으로 바꾼다. 둘째, 여성의 욕구를 충분히 반영하지 않은 제품을 가지고 여성을 겨냥한 마케팅을 한다."

새로운 분야의 비즈니스는 계속 생성되고 있지만 또 다른 한편으로는 아무리 훌륭한 마케팅 전략을 쓰더라도 시장 자체가 포화상태에 이르러 더이상 성장하지 않는 분야 또한 있다. 이러한 경우에는 혹시 여성고객을 외면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살펴 볼 필요가 있다.

"여성은 그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이 무엇인지 모든 것을 털어놓는다. 문제는 대부분의 경영자가 그 말에 귀를 닫거나 자신이 듣고싶은 말만 골라서 귀를 기울인다는 데 있다."

"좋든 나쁘든 여성의 눈을 피해 갈 수 있는 것은 없다. 여성의 뇌는 사람과 장소 그리고 사물의 세부사항을 포착하도록 프로그램화되어 있으며 그 안테나는 대개 사람을 향한다."

사실 여성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그들을 유심히 관찰하고 그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비즈니스에서 마케팅 전략은 여성 고객의 의견을 수용하지 않거나, 여성 고객의 목소리를 듣고 이것을 적용하는 소통의 과정 자체가 이루어지기 힘든 구조를 가지고 있다. 기존의 마케팅이나 판매 전략과 실행을 여성에 초점을 맞춰 수정할 필요가 있다.

"여성은 친구나 가족에게 자신이 좋아하는 기업을 소개할 뿐 아니라, '품위 유지'를 위해 돈을 색다르게 그리고 가끔은 많이 소비한다."

"'고객 서비스는 마케팅이다.' 여성 고객에게는 더욱 그렇다. 마케팅 계획을 전략화할 때는 단순히 마케팅의 전방 뿐 아니라 후방도 고민하라. 고객을 끌어들인 '다음'에 발생하는 모든 일 역시 마케팅이다."

아무리 좋은 제품을 팔아도 그것을 판매하는 사람으로 인해 기분을 크게 상한 적이 있다면 여성 고객은 다시 그 브랜드를 찾지 않는다. 그러나 그들에게 작더라도 감동을 선사한다면 그들이 그 제품에 대해, 그리고 서비스에 대해 입이 닳도록 칭찬하며 브랜드에 대한 지지 또한 얻을 수 있다.

이 책을 읽는 내내 '화성 남자, 금성 여자'를 처음 읽었을 때의 오는 충격에 버금가는 내용들을 접했다. 실제로 관계지향적인 그들의 소비 패턴과 특징은 미래의 마케팅 전략을 수립하는 데 가장 중요한 이슈와 내용이 될 것이다. 더 중요한 것은 여성에 초점을 맞춰 수립된 마케팅 전략을 실행할 경우, 대개는 자신들이 무엇을 원하는 지 몰랐던 남성들도 그것을 좋아하게 된다는 점이다. 여성 인구 구조의 변화와 노령화 트렌드를 더욱 비즈니스적인 관점에서 수용하고 이해하는 일이 필요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ed by Yunho Jang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