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가지 이유로 최근 바쁜 나날들을 보내느라 그동안 블로그에 소홀했는데 오늘은 왜 바빴는지에 대한 나의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최근 유학생으로서, 그리고 편입생으로서 새롭게 부딪히게 되었던 어려움은 벌써 3학년이 되었다는 사실과, 직업전선에 곧바로 뛰어들기 전에 사람들간의 인맥Network가 좀 더 필요하다는 점이었다. 나는 현재 미국에서 유학을 하고 있고 졸업한 뒤 미국에서 직장을 구할 생각을 하고 있다. 

나의 경우에는 2년 반 가량을 다른 학교에서 지냈고 편입하면서 전공 금융Finance으로 바꾸었기 때문에 전공과 직접 연결되는 인맥이 특히 부족함을 느꼈다. 학기가 시작하기 전 미리 학교 법률 서비스에 부탁해 외국인으로서 직업을 구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변호사 상담을 받은 후 얻은 교훈도 물론 네트워크였다. 한국에서 소위 말하는 학연이나 지연을 의미할 수도 있지만 여기서 네트워크는 내가 커리어를 한 발씩 밟아나감에 따라 나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혹은 내가 도움이 될 수 있는 (비록 현재로서는 도움을 받는 입장일지라도) 핵심적인 인맥을 뜻한다.

Career Fair

대규모의 직업박람회Career & Internship Fair의 예 http://bit.ly/9Rhegl


화요일에는 연례행사인 직업박람회Career & Internship Fair에 참석했다 (한국에서 대학생활을 한 기억이 없어서 한글 표기가 맞는 지 모르겠다). 70여 회사의 리크루터Recruiter들이 회사의 각 회사 테이블 패널을 만들고 학생들의 이력서를 받고 궁금한 사항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해준다. 이에 명함을 요구하면 명함을 의식적으로나, 무의식적으로나 준비해오지 않은 리크루터들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준다.

이전에 있던 학교의 박람회 규모는 대략 20여개 회사 정도였고 자그마한 회사들이 대부분이었는데, 글로벌 기업의 시작이 된 회사들이 많이 뿌리를 내리고 있는 미네아폴리스의 박람회는 월마트의 주요 경쟁자로 알려져 있는 타겟Target, 미국 최대의 전자제품 소매상인 베스트바이Best Buy, 포스트잇으로 더 유명한 3M등 포춘 500 리스트에서도 접해봤을 법한 유수의 기업들이 많이 참가했다.

각 회사에서 온 리크루터들을 만나기 전에 나는 먼저 내 전공을 뽑는지, 신입사원 혹은 인턴사원 채용인지, 내가 맡고 싶은 직종의 일인지 등을 기준으로 25여 회사들로 추려낸 후 한 회사씩 찾아갔다. 직업박람회의 특징은 보통의 채용인터뷰와는 다르게 학생들이 회사의 리크루터들에게 궁금한 사항을 많이 물어보는게 일반적이라는 것이다. 나는 한명 씩 웃으며 악수를 건네고 내가 궁금한 사항, 맡을 수 있는 직종의 구체적인 특징, 시간을 내주어서 고맙다는 말과 함께 명함을 통해 추후에 연락을 할 수 있는 지 물어 보았다.

그 날 박람회에서 얻은 경험과 정보를 토대로 인맥의 구축 이외에 나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보았다. 우선은 영주권이나 시민권이 없는 나는 병역의 의무를 해결하는 것이 급선무인 것 같다. 인턴십은 대개 4학년 졸업 후 바로 일을 같이 할 사람들을 미리 1년 전에 직접 같이 일할 수 있는 사람인지 확인하는 성향이 강하므로 주로 3학년 여름 때에 채용한다. 그러나 나의 경우에는 내년 여름에 인턴십을 하더라도 2년간 군대로 갔다 와야 하는 상황이니 나에게 인턴십을 주었다가는 그들에게 비용적인 손해인 셈이다. 우선 편입 문제를 확실히 하기 위해 미루어 두었던 병역에 대한 계획을 다시 세워야 할 필요가 있다. 게다가 현재는 미국이 불경기 상황이기 때문에 2년간 군대에 있으며 미국의 직업시장을 눈여겨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다음으로 필요한 것은 경험이다. 내 스스로의 이력서를 쓸 때 학교 교재에 나와 있었던 아주 잘 쓴 축에 속하는, 그리고 성공적으로 취직에 성공한 학생들의 이력서를 참고했다. 대부분 자신의 전공과 관련된 분야의 인턴십이나 활동 경력이 최소 1-2개 쯤 되는 것 같았다. 그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나의 현실을 직시하고 졸업 전에 최대한 양질의 경험을 쌓는 데에 주력해야 겠다는 다짐을 했다. 미국에서 학력에 의한 차별은 한국과 같이 존재한다. 그러나 아무리 좋은 학력을 갖고 있더라도 자신들이 뽑는 분야의 경험이 없다면 리크루터들의 입장에서도 그것은 바람직한 인사가 아닌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내 스스로 하고자 하는 일을 정확히 하고 이에 대한 경험을 하나 둘 성실하게 쌓아가는 것이 필요할 것이란 생각을 했다.

한국인 유학생으로 대학교 3-4학년이 되면 나와 같은 고민을 하는 이들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 스스로 이러한 고민은 좀 더 일찍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내가 만약 '4학년 때 어떻게 되겠지' 라는 생각을 하며 학기공부에만 집중을 하고 있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상상을 해보니 끔찍했다. 높은 GPA는 기업들의 최우선적인 고려 요소가 아니다. 내가 박람회에서 만난 대부분의 리크루터들이 자신에게 결정권이 주어진다면,

1. 아는 사람인지,
태도나 성격 등 같이 인턴십 등을 통해서 직접 겪어 본 사람이나 추천등을 통해 소개받은 사람을 뽑는 것이 더욱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다는 뜻이다. 일찍 네트워크를 쌓기 시작하는 것이 아주 중요할 것 같다.

2. 관련 분야의 경험이 있는지,
미국에서 경험은 아주 중요한 사항이다. 학력이나 학점을 커버할 수 있는 훌륭한 경험을 갖고 있다면 채용될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는 것이 사실이다.

3. 직종과 관련있는 전공인지,
전공의 차별과는 달리 기업에서 현재 원하는 직종과 어느정도 매치가 되는지 정도를 본다. 예를 들자면 물리학과 졸업생들 중에서 인사담당 신입사원을 뽑는 경우는 매우 드물고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4. 남들과 뚜렷히 구별되는 차이점이 있는지,
수많은 구직자들과 구별되는 나만의 장점을 조금 더 부각시킬 수 있어야 한다. 수 많은 금융전공 졸업자들을 놔두고 미국 학생들에 비해 영어가 부족한 나를 뽑아주려면 이유가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

등을 우선적으로 본다고 했다. 금융학부 3학년생이기 이전에 구직자로서 나에게 부족한 점은 현재 아주 많다. 그렇더라도 내가 가진 단점을 모두 커버하려는 노력 대신, 내가 지금까지 경험했던 것을 토대로 발견한 나의 장점들을 더욱 갈고 닦으며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내 스스로가 당당해야 경쟁적인 미국이라는 타지에서 나의 유일한 희소가치Uniqueness를 가감 없이 어필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ed by Yunho Jang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